PARTNERS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인천 송도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25조 원 투자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성장을 이끌고 있는 IFEZ 입주 기업 셀트리온그룹이 2030년까지 바이오산업과 화학합성 의약품 사업 등에 40조 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산업 선두 주자로 나선다는 목표다.
셀트리온그룹은 5월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투자 계획이 포함된 중장기 사업 계획 ‘비전 2030’을 공개했다. IFEZ 송도국제도시 바이오 의약품 사업에 25조 원, 충북 오창 화학합성 의약품 사업에 5조 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 원을 투자한다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이러한 계획의 중심 무대는 IFEZ다. 셀트리온그룹은 송도국제도시를 거점으로 하는 바이오 의약품 사업을 통해 면역 항암제 등을 포함한 2세대 바이오 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를 20개 이상 개발하고,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10개 이상 확보하는 데 16조 원을 투자한다. 또한 연간 바이오 의약품 원료 의약품 10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하고, 연간 1억 바이알(Vial)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 의약품 생산 환경을 구축하는 등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5조 원을 투자한다.
글로벌 유통망을 확충하고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데도 4조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와 남미 등 기타 지역, 2021년까지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과 캐나다에 직판 체계를 확립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셀트리온그룹은 송도 바이오밸리 조성 및 선도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현재 해외에서 생산되는 소모성 자재의 생산 설비를 송도에 유치해 고용 창출 및 투자 유치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 간담회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5월 16일 인천광역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 비전 2030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여기에, 주요 원부자재의 국산화를 추진함과 동시에 적극적인 선진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 기준(cGMP) 노하우 전수로 협력 업체와도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해 나간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셀트리온그룹은 국내 제약·바이오산업 선도 기업으로서, 국가의 헬스케어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이번 비전 2030 계획을 통해 인류의 의료 접근성을 향상시키고 환자 삶의 질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기업을 만들어간다는 창업 정신과 기업 철학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 인천바이오헬스밸리 투자 유치 본격화

인천광역시가 송도국제도시 11공구를 대상으로 한 중소기업 유치를 본격화한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 발표와 함께 바이오산업 주도권을 잡기 위해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최근 정부는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을 대한민국 3대 미래 먹거리로 삼고 전략적으로 육성·지원하고 있다.”며 “이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산업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며, OECD를 비롯한 국제기구들도 인류의 미래 난제를 극복할 핵심 산업으로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을 꼽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는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북단에 조성되는 바이오융합산업기술단지를 대기업과 중소·중견·벤처·스타트업이 상생하는 생태계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송도국제도시 내 바이오·의료 기업과 인근 남동산업단지의 제조·생산 기업 등을 연계하는 ‘인천바이오헬스밸리’를 구축하기로 하고, IFEZ와 인천테크노파크 간 ‘바이오융합산업기술단지 조성 사업 토지 공급 협약’을 체결해 송도국제도시 11공구, 22만7,800㎡ 부지에 바이오융합산업기술단지와 바이오공정전문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1조1,0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바이오융합산업 기술단지에 바이오, 뷰티, 의료기기 분야 중소·중견 기업 90개사와 벤처·스타트업 160개사 등 총 250개사를 유치해 6,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