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NERS

셀트리온 – 산업은행
2,200억 원 규모 펀드 조성 투자

국내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활성화 기대

 

9월 18일, 셀트리온과 KDB산업은행이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송도국제도시에 자리한 셀트리온 본사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기우성 부회장,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부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오진교 부문장, 서성호 본부장을 비롯한 양측 실무진 4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셀트리온과 KDB산업은행은 바이오 헬스 분야 유망 중소기업을 공동 발굴하고, 스타트업의 실질적인 성장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사는 향후 바이오 헬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최대 2,000억 원 규모 바이오 헬스 육성 펀드를 조성, 유망 스타트업 발굴과 투자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또한 먼저 200억 원 규모의 동반 성장 펀드를 조성해 운용을 개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과 KDB산업은행은 5월 바이오 의약품 사업 25조 원, 화학 의약품 사업 5조 원, U-헬스 케어 사업 10조 원 등 2030년까지 총 40조 원 투자 계획을 발표한 셀트리온의 ‘비전 2030’ 달성을 위해서도 협력한다. 이를 위해 KDB산업은행은 벤처 투자 플랫폼을 활용, 정부 출연 연구소 및 대학 연구소와 연계해 셀트리온과 벤처 기업의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셀트리온의 글로벌 시장 성장 노하우가 KDB산업은행의 든든한 금융 지원 프로그램과 접목된다면 벤처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새로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과 유망 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지원에 적극 동참해 한국이 글로벌 바이오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하우 전수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이번 협약은 글로벌 바이오 선도 기업과 국내 대표 정책 금융 기관이 주도하는 최초의 협력 모델”이라며 “두 회사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통해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 지원 확대를 통해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고 국내 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가 정착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삼성바이오로직스 미주 시장 진출

셀트리온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 시밀러 ‘허쥬마’
삼성바이오로직스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 ‘브렌시스’

대한민국 바이오산업을 이끌고 있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각각 북미 시장과 중남미 시장에 진출한다. 셀트리온은 최근 캐나다 보건부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 시밀러(복제약) ‘허쥬마’ 시판 허가를 획득했다. 허쥬마는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오리지널 약 허셉틴의 바이오 시밀러다.
허셉틴은 지난해 기준 연간 매출 8조7,000억 원을 거둔 글로벌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시장 매출이 3조5,000억 원에 달한다. 허쥬마는 초기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및 전이성 위암 등 3개 적응증(약물을 사용할 수 있는 질환)에 대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2014년 램시마 허가를 통해 캐나다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트룩시마도 지난 4월 승인을 받고 출시를 앞뒀다.”면서 “셀트리온 항체 바이오 시밀러 제품 3종이 미국과 캐나다에서 모두 판매 허가를 받은 만큼, 이를 통해 북미 지역 환자를 위한 고품질 바이오 의약품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브라질 보건부와 자가 면역 질환 치료제 ‘브렌시스’를 공급하는 파트너십 계약을 마무리하고 브렌시스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앞으로 최초 10년 동안 브렌시스를 공급하고 이후 10년은 매출액의 일정 부분에 대해 로열티를 받게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