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LIGHT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 인천 송도 개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키워드,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한 대규모 국제회의가 송도국제도시에서 펼쳐졌다.
전 세계 전문가들이 한데 모여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에 대한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그 무대가 된 IFEZ는 이번 회의를 통해 미래형 스마트시티로서의 탁월한 성장 가능성을 국내외에 알렸다.

스마트시티의 두 가지 핵심 과제, 혁신과 공유

 

‘제2회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 및 사회’가 지난 5월 28일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을 비롯해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 곤살브스 드 제주스 주한 포르투갈 대사, 박선호 국토교통부 차관, 유병윤 IFEZ 차장, 라훌 사브데칼 마이크로소프트사 시티넥스트 디렉터, 에밀리 포트빈 우버 디렉터, 헤수스 알메라 IPMA 회장, 김세호 전 건설교통부 차관 등 1,000여 명의 국내외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손봉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의 개회사로 막을 올린 행사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의 환영사와 특별 세션, 오후 세션으로 이어졌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지속 가능성을 위한 두 가지 핵심 과제를 혁신과 공유로 꼽았다. 또한 “살기 좋은 공존 도시를 통해 스마트시티가 구현될 수 있으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지속 가능한 스마트시티를 위한 좋은 비전과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별 세션 강연자로 나선 라훌 사브데칼 마이크로소프트사 시티넥스트 디렉터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혁신적인 글로벌 접근법-데이터 통찰력’이라는 주제로 디지털 트윈, 인공지능과 같은 혁신적 기술을 활용해 도시의 이동성과 안전, 시민 서비스를 제고하는 방안을 제시해 주목받았다.

전 세계 전문가들과 함께 성황리에 마무리

 

세 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 오후 세션은 ‘스마트 농촌과 커뮤니티’로 시작됐다. 헤수스 알메라 세계프로젝트경영협회
(IPMA) 회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발표자로는 라울 아리아가 멕시코 전 환경자원부 차관과 벤 피터스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프로그램 매니저, 류석상 한국정보화진흥원 ICT융합본부장이 나섰다.
두 번째 세션은 ‘스마트시티 정책’을 주제로 진행됐다. 김갑성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소속 스마트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토론을 이끌었다. 조지 사라이바 유럽집행위원회 스마트시티협의체 위원장은 유럽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술을 소개했으며, 이상훈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부원장은 스마트시티의 배경과 쟁점에 대해, 성기욱 인천스마트시티 대표이사는 인천 스마트시티의 미래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스마트시티 기술’을 주제로 한 마지막 세션은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스마트시티사업단장이 좌장을 맡았다. 울리히 에일 파이웨어(Fiware) 재단 대표이사는 오픈 소스 기술을 이용한 스마트시티의 지속 가능 모델 구축에 대해 소개하며 참석자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이어진 에밀리 포트빈 우버(Uber) 디렉터와 신용식 SKT 상무의 발표로 모든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